충청남도

힘쎈충남, 대한민국의 힘

2022/12/07 2

달고 시고 쓰고 짜다 인생의 맛이 그런거지. '강경산 소금문학관'

달고 시고 쓰고 짜다 인생의 맛이 그런거지. '강경산 소금문학관' 강경의 금강과 소금문학관 비단결 금강이 유유히 흐르고 봉긋하게 솟아난 옥녀봉이 내려다 보이는 곳에 자리하고 있는 나룻배 모양을 닮은 강경산 소금 문학관은 2021년 12월에 개관했습니다. 강경산 소금문학관 무료관람 오전 9시~ 오후 18시 무료주차 매주 수요일, 공휴일 휴관 왜 소금 문학관일까? 박범신 작가 데뷔 40년 40번째 장편소설이며 ‘은교’ 이후 홀연히 논산으로 내려가 고향에서 최초로 쓴 작품이 '소금'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소설 '소금'의 배경이 강경이라고... 작가 스스로 '고향에 바치는 소설'이라고 남다른 애정 고백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늙어가는 아버지들의 고통을 그리며, 아버지께 바치는 자전적 소설로, "소금은 맛의 기..

도민리포터 2022.12.07

꼭두, 저승으로 가는 여행자를 안내하는 신비로운 존재

꼭두, 저승으로 가는 여행자를 안내하는 신비로운 존재 생활의 흔적, 삶의 향기. 유홍준 교수 기증 유물 전시회 제9회 유홍준 교수 기증 유물전이 생활의 흔적, 삶의 향기라'라는 주제로 부여문화원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라는 시리즈로 유명한 유홍준 교수는 집필을 위해 그동안 수집한 민예품들을 부여군에 기증해 전시하고 있습니다. 12월 29일까지 전시가 계속될 계획이니 민예품에 관심이 많은 분들은 한번 다녀가셔요. 전시실에 들어서면 민예품의 하이라이트인 전국 팔도의 반닫이들이 저마다의 특징을 뽐내며 나와 있습니다. 반닫이는 반만 열리는 전통 가구로 집집마다 하나씩은 있었죠. 책, 두루마기, 옷감, 제기 등을 보관하는 궤입니다. 떡에 문양을 찍는 도구를 떡살이라고 하지요. 백자와 나무로 ..

도민리포터 2022.12.0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