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힘쎈충남, 대한민국의 힘

2022/07/26 2

나만의 풍경 호서대 초록 정원으로의 초대

나만의 풍경 호서대 초록 정원으로의 초대 흩날리는 담쟁이가 건물이고 건물이 담쟁이 창문을 열기조차 겁납니다. 거리를 나서면 얼굴은 빨개지고 정수리에서 솟아난 땀은 목줄기를 타고 주루룩 흐릅니다. 7월로 접어들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작열하는 태양은 초록을 단숨에 청록으로 갈아버렸고, 여름은 그렇게 절정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아름드리 가로수와 터널을 이룬 벚꽃 나무길, 하늘높이 치솟은 메타세쿼이아, 고풍스런 건물을 덮어 더욱 고풍스러움을 연출하는 담쟁이 넝쿨까지 어디를 둘러보아도 녹음의 생명력이 절정을 이룬 호서대학교 아산캠퍼스를 찾았습니다. 이미 방학에 들어간 호서대는 느긋해 좋았습니다. 넓은 주차장은 차 몇 대가 세워져 한가로웠고 학교 입구에 세워진 교명은 방문객을 소리 없이 맞아줍니다. 올해 새워진 것인..

도민리포터 2022.07.26

공주 미르섬과 정안천 생태공원의 풍경

공주 미르섬과 정안천 생태공원의 풍경 여름을 보내는 미르섬과 정안천 생태공원의 아름다운 풍경 여름이 시작되면서 공주 미르섬과 정안천 생태공원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여름꽃들이 만발하는 곳이기 때문이었는데 기대가 컸었던 탓일까? 미르섬에는 코끼리 마늘꽃이라는 신기한 꽃과 기생초만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다. 공주 신관공원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미르섬으로 향하는 길 멀리 공산성이 아름답게 보인다. 금강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자리 잡은 곳들인데 사계절 모두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어 자주 찾게 된다. 코끼리 마늘꽃이라고 하는 보라색 꽃은 주먹만 한 꽃송이도 특이하지만 가장 특이한 것은 냄새다. 정말 마늘을 닮기도 했지만 냄새도 마늘 냄새랑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로 똑같았다. 주변에 다가서자마자 마늘 냄새가 ..

도민리포터 2022.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