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힘쎈충남, 대한민국의 힘

도민리포터

제67회 백제문화제 공주시-대통령기록관 협력 특별전시전

충남도청 2021. 10. 9. 12:00

제67회 백제문화제 공주시-대통령기록관 협력 특별전시전

 


10월에  시작된 황금연휴기간 조용하게 잘 지내고 계시나요. 올해와 작년에는 휴가가 예전과 같은 느낌이 아닙니다. 백제문화제 역시 언택트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축제는 오는 10월 3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열리게 됩니다. 올해 백제문화제는 '열린 문화, 강한 백제 갱위강국 웅진'라는 주제로 한류 원조 격인 백제의 문화와 정신, 백제인의 기상을 담았다고 합니다.

백제문화제에 맞춰서 공주시와 대통령기록관의 협력 특별전시전이 열려서 고마센터로 찾아가 보았습니다.  동아시아에서 교류한 의미를 담고 있는 찬란한 빛과 이야기가 이곳에 있습니다.

대통령기록관과 협력을 통해 열리는 '동아시아 교류왕국의 중심 백제, 그 찬란한 빛' 전시에는 백제 교류국에 대한 대통령기록관 소장품 20점을 만날 수 있습니다.

동아시아 교류의 중심의  교류의 원래 뜻은 서로 다른 물줄기가 섞이어 흐른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교류는 서로 다른 개인, 지역, 나라 사이에서 물건이나 문화, 사상 등을 주고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곳에는 각국에서 가져온 수많은 귀한 예술품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문화 교류의 빛을 밝혀 동아시아 공유문화권을 형성한 고대국가 백제, 이웃국가인 중국과 일본, 중앙아시아 우주베키스탄까지, 선진문물과 제도를 백제의 방식으로 수용하고 교류의 빛을 밝히는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무령왕릉 발굴 50주년과 함께 갱위강국 1,500주년을 기념해 백제의 빛나던 문화를 되새기게 무령왕릉 출토 유물 가운데 돋보이는 금속유물과 통하는 작품을 선정하였다고 합니다.

백제교류 역사를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을 비롯해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을 맞아 발굴 당시 모습을 담은 사진전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지난 1966년 공주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백제문화제의 발자취를 엿볼 수 있어서 좋은 전시전이었습니다.

제67회 백제문화제 기간(9월 25일~10월 3일) 동안 ‘동아시아 교류 왕국의 중심 백제, 그 찬란한 빛’을 주제로 한 대통령기록관 협력 특별 전시가 고마 컨벤션홀에서 열려서 새로운 기념품들을 볼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 이 글은 충청남도 도민리포터 혜영의 느린세상님의 글입니다. 충청남도 공식 입장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 공주 아트센터 고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