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힘쎈충남, 대한민국의 힘

도민리포터

보령 가볼만한곳,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축제 미리보기

충남도청 2019. 8. 28. 12:00



보령 가볼만한곳,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축제 미리보기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3일 간 열리는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

.

.




가을이 되면 육지에서도 그렇고 바다에서도 그렇고 모든 곳에서 먹거리가 풍부해집니다. 주머니 사정만 허락한다면 먹거리가 넘치는 계절입니다. 이제 에어컨을 틀지 않아도 버틸 만할 정도로 온도가 많이 내려갔습니다. 

  


낮에는 살짝 덥기는 하지만 햇빛만 피하면 돌아다닐 만합니다. 이런 때 태양을 많이 보아야 부족한 비타민도 채워집니다. 보령의 무창포에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3일 간 무창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제21회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축제를 열게 됩니다.
 


바닷길은 30일에는 오전 10시 7분(조위 116cm) 및 저녁 10시 12분(조위 36cm), 31일에는 오전 10시 52분(조위 72cm) 및 저녁 11시 1분(11cm), 9월 1일에는 오전 11시 34분(44cm) 및 저녁 11시 46분(조위 11cm)에 각각 열리게 됩니다.  
 


무창포해수욕장의 끝에는 무창포 수산물시장이 있는데 이곳에도 가을 대하, 꽃게, 전어가 한가득입니다. 에너지가 넘쳐 보이는 대하가 수조에 한가득입니다. 무창포시장은 도시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제 한국도 적당한 가격대를 받으려는 상인들의 자세가 자리잡았습니다.  
 


8월에는 충남 공주와 보령을 잇는 국도 36호선 가운데 보령시 화산동에서 청양군 장계리 6.9㎞ 구간을 20일 준공하면서 무창포까지도 아주 빠르게 올 수 있었습니다. 20일 자정을 기점으로 꽃게 금어기(禁漁期)가 끝나면서 대형마트 3사가 일제히 꽃게 행사를 벌였습니다. 봄철 꽃게는 알이 꽉 찬 '암꽃게', 금어기 이후 잡히는 가을 꽃게는 살이 꽉 찬 '숫꽃게'로 알려져 있습니다.
 


신비의 바닷길은 조수 간만의 차이로 무창포해수욕장 백사장과 석대도 섬 사이 1.5km가 ‘S’ 자 모양의 우아한 곡선으로 바닷길이 펼쳐지는 자연현상이므로 봄·가을·겨울철에는 낮에, 여름철에는 주로 저녁에 나타나고, 대부분 조위 70cm 이하일 때 발생합니다. 
 


옛날부터 대하는 서해안의 명물이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서해안 쪽 외포, 소래, 태안, 보령까지 대하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충남의 안면도, 남당, 무창포 등은 가을철 대하 축제까지 열어 사람들을 대하의 세계로 유혹합니다. 새우는 암수가 구별되는데 크기만 보면 암컷이 수컷보다 두 배 이상 큽니다. 대하는 질 좋은 아미노산과 단백질이 많으며, 특히 칼슘과 철분이 풍부해서 뼈 건강과 원기회복에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서해바다가 열리는 그 공간에서 열리는 축제에는 △어린이 바다그림 그리기 대회 및 독살어업 체험 △맨손 고기잡기 체험 △횃불어업 재현 및 조개잡기 체험 △불꽃 및 레이저 쇼 △국힙 해양조사원, 해양예보 체험 등 축하공연 및 21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계절이 바뀌는 바다 풍경도 즐기고 싱싱한 대하를 소금구이로도 먹고, 다양한 채소를 듬뿍 넣고 꽃게와 대하가 푸짐한 대하꽃게탕으로도 즐기면서 이왕 가을 여행을 떠날 거면 서해안 바닷가로 가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위치안내]